시편 31:12

“내가 잊어버린 바 됨이 죽은 자를 마음에 두지 아니함 같고 깨진 그릇과 같으니이다”

Share Button
1197 Total 1 Today